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날이면 날마다 찾아오지 않습니다. 경향신문이 트위터에서 독자와 기자의 만남을 주선합니다. 뉴스로는 풀리지 않는 궁금증, 경향신문 기자들에게 직접 물어보세요. (해시태그 #경향기자팅을 달아주세요)

트위터 경향기자팅 첫번째는 30일 개막하는 2013년 프로야구 전망을 얘기해보렵니다. 

올해 프로야구에 대한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어줄 기자는 경향신문 체육부 야구 전문기자 이.용.균. 기자(@yagumentary)입니다. (이용균에 밑줄 쫘~악!

이용균 기자는 감히 단언컨대 대한민국 최고의 야구 전문기자라고 강추합니다. 12년간 야구만 사랑해 온 분이죠. 2008년부터 KBS <이광용의 옐로카드>에 출연해 스포츠 해설을 맡고 있습니다.   

경향신문에 야구칼럼 '이용균의 베이스볼 라운지' 쓰고 있는데요. 이 칼럼은 마니아들이 꽤 많더군요. 올해 초에는 김정준 야구해설가와 함께 올 한 해 프로야구 선수진 분석보고서인 <프로야구 스카우팅 리포트 2013>를 펴냈습니다. 지난 2월에는 강체육대상 언론인상 수상까지...유후~ 

푸근한 인상에 인간적인 D라인 몸매의 소유자, 그러나 야구를 보는 시각만큼은 날카롭답니다.

보~너스. 곰돌이 푸우를 닮은 이용균 기자의 얼굴도 공개합니다. 짜잔~!!!

프로야구 개막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춘래불사춘! 봄이 왔으되 봄이 아니다! 야구 시즌이 시작되기 전까지는.... 이제 봄이 옵니다. 야구팬들, 봄처녀마냥 마구 설레고 있을 거 다 압니다. 봄바람, 관중석에서 먹는 치킨과 맥주! 아, 벌써부터 어지러워요 @,@

여러분의 이번 시즌 예상은 어떻습니까?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는 누가 거머지게 될까요? 올시즌 프로야구 에 대한 '돌직구 질문' 마구마구 던져주세요. 이용균 기자가 매의 눈으로 받아칠 준비를 하고 있답니다.  

언제: 3월 29일(금) 오후4시부터 1시간 동안

어디서: 경향신문 트위터(@kyunghyang)에서

무엇을: 2013프로야구, 그것이 궁금하다

어떻게: 독자들이 경향신문 트위터에 묻고 이용균 기자가 경향신문 트위터로 답합니다.   

묻는 방법: 1. @kyunghyang으로 미리 멘션을 보낸다. 

              2. 이 블로그에 질문을 댓글로 단다 

              3. 29일 당일 @kyunghyang로 멘션을 보낸다

***트위터 멘션을 쓸 때는 해시태그 #경향기자팅 #야구를 달아주세요. 

그날 시간이 안된다고요? 걱정마세요. 

기자팅에 실시간으로 참여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이용균 기자와 독자 사이에 오간 대화를 정리해 올려드릴 예정이에요. 




Posted by KHros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영재 2013.03.28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구는 왜 유럽에서 인기가 없을까요?

  2. 유희곤 2013.03.28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아는 매년 시즌 시작 전 우승후보였으나 번번이 부진했습니다. 올해는 정말 가능할까요? 그리고 조범현호에서 선동렬호가 된 지 1년이 넘었습니다. 가장 크게 달라진 것은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3. sungh 2013.03.28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롯데는 5연속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나름 강팀이지만, 전 아직도 불안합니다. 작년에도 약체로 평가되어 포시에 올랐던 적이 있기에 믿긴합니다만, 올해는 아마 홍성흔과 김주찬의 공백이 작지 않을 것 같아 더욱 걱정이거든요. 올해도 롯데 공격 걱정 없을까요? 장성호 선수의 현상태와 공격 기여 정도 그리고 롯데 타격은 작년과 비교해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까요?

  4. 너클볼 2013.03.29 0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년 하위팀 넥센 팬입니다. 강정호 박병호가 무섭게 크고 있는데 이번엔 가을야구 가능할까요?

  5. Favicon of http://media.khan.kr Noribang 2013.03.29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야구 리그에서의 날씨에 따른 Called Game이나 Double Header 등의 규정이 경기 운영에 과연 적절한가 의문을 갖고 있는데, 현장 기자의 눈으로 보아 고쳤으면 싶은 규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 지적해 주신 s님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

  6. 박용호 2013.03.29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c가 새로 들어와 9구단 체제가 됐는데 리그운영은 어떻게 바뀌는지 궁금해요~

  7. 박용호 2013.03.29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c가 새로 들어와 9구단 체제가 됐는데 리그운영은 어떻게 바뀌는지 궁금해요~